독일 공보험사 Barmer 에이전트들의 불법적 건강보험 계약!

안녕하세요. 공보험 가입 관련해서 한 가지 주의사항 알려드립니다. ​독일 공보험은 승인받은 또는 신청할 비자와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그리고 가입 조건이 아주 명확합니다. ​

해당 가입 조건에 부합하지 않을 시, 가입하는 것은 위법입니다. 한국 고객분들 중, 공보험 가입 조건에 만족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공보험사에서는 전부 가입을 거절했으나) Barmer에서는 가입 되었다고 서로 추천을 하신다며, 확인 요청을 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아래와 같이 알려드립니다. ​

Barmer 사가 타 공보험사보다 평균 이하의 보장을 제공하여, 지속적으로 고객 유출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내부적인 문제의 해결에 지연이 발생하면서, 고객 서비스 질이 확연히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그 상황을 잘 알지 못하는 외국인 거주자들을 대상으로 그 손실을 메우려고 하는 상황입니다.​ 컨설팅에 책임이 없는 에이전트 측에서 단지 실적을 올리기 위해, 불법적으로 가입을 승인한다 하더라도 책임자 확인에서 걸러져 가입이 취소되고, 사보험사를 찾아보라는 레터를 받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때 발견되지 않았다고 해도 보험사들은 정기적으로 관련 기관의 점검을 받습니다. 그때 밝혀지면, 보험사는 높은 페널티를 물게 되고, 고객 또한 최대 2500유로의 벌금을 물어야 합니다. 그리고 해당 공보험 계약은 계약 시점으로 되돌려 해지되며, 그때까지 병원에서 진료받은 내역의 모든 금액을 건강보험 적용 없이 청구 받게 됩니다. ​그리고 사보험 가입을 즉시 요구받으며, 공보험 가입이 되었다고 생각했던 그 모든 기간을 backdate 하여, 사보험사로부터 보험료 청구를 받게 됩니다.

저희도 각 개인의 상황에 맞고, 동시에 합법적인 방법으로 독일에서 장기간 거주 혹은 노후를 계획하시는 분들에게 공보험 가입이 가능할 수 있는 방법을 조언해드리고 있습니다만, 불법적인 방법을 동원해서는 그 누구에게도 혜택이 없습니다. ​

컨설팅에 책임을 지지 않고, 고객의 피해는 개의치 않으며 오직 실적을 올리기 위해, 고객 측에 막대한 피해를 야기하는 Barmer 사를 가볍게 추천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공보험 가입 조건을 만족한다면, 계약 못 하실 공보험사는 없습니다. 다른 공보험사들이 가입을 거부한 것에는 합당한 이유가 있습니다. 독일은 대부분의 경우, 업무 절차가 그리 빠르게 진행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늦더라도 잘못된 것은 바로잡는다는 것입니다. ​

독일 입국 날짜부터 비자에 적합한 건강보험은 필수입니다. 독일에서 장기 거주를 계획하신다면, 첫 단추부터 제대로 채워나가시길 바랍니다.